최종편집일시:2022.09.28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다문화뉴스 다문화정책 대학/교육 생활/문화 국제/정치 사회/복지 동영상뉴스 칼럼 English News
지역사회인권/복지환경/노동의료/식품
 
전체보기
지역사회
인권/복지
환경/노동
의료/식품
뉴스 홈 사회/복지 환경/노동 기사목록
 
취업정보사이트 캐치: 2030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직 꿈꾼다
직장인 1467명 조사 결과, 응답자 76% “이직 의향 있다”
기사입력 2021-03-23 오전 9:57:00 | 최종수정 2021-03-23 09:57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직’을 꿈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하고 싶은 이유로는 ‘급여/복리후생’이 가장 많았다.

17일 취업정보사이트 캐치가 재직 경험이 있는 재직중/퇴사 직장인 1467명을 대상으로 이직을 주제로 설문조사 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76.5%가 이직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급여/복리후생’(53.5%)이었다. 2위는 ‘조직문화’(27.1%)가 차지한 가운데 ‘워라밸’(26.6%)은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직무(적성)’(25.6%), ‘근무환경/부서분위기’(23.1%), ‘인사제도’(18.5%), ‘상사/인간관계’(16.8%), ‘회사 경영진’(13.7%)가 차례로 뒤를 이었다.

캐치가 직장인들에게 ‘이직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7%가 ‘이직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아직 이직 경험이 없는 사람들도 매일 이직을 생각하는 응답자(65.4%)가 절반을 훌쩍 넘겼다.

직장인들은 이직 시 가장 필요한 정보로 ‘기업리뷰(분위기/복리후생 등)’(79.5%)나 ‘연봉’(76.4%)을 꼽았다. ‘기업 채용정보’(36.6%)나 ‘현직자와의 네트워킹’(34.2%)이 필요하다는 응답들도 이어졌다.

캐치 김정현 소장은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지고 요즘 세대들에 이직은 자연스러운 문화가 된 것으로 보인다”며 “급여가 가장 높은 이직 사유인 것은 여전하지만, 기업리뷰 등을 통해 조직 분위기나 복리후생 정보까지 꼼꼼하게 살피는 것도 특징”이라고 말했다.

진학사 개요

진학사는 수험생, 취준생 등 고객이 인생의 중요한 선택을 하는 시점에 꼭 필요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최고의 수준으로 제공해 최선의 진로 선택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Lifetime Career Management 회사이다. 주요 서비스로는 입시 정보, 합격 예측, 인터넷 원서 접수, 취업 포털, 교재 출판 등이 있다.
한상면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코끼리협동조합, ‘2021 청년 등 협동조합 창업지원 사업’ 창업팀 모집
SK텔레콤, AR기술로 내 손위에 ‘3D 덕수궁’ 구현
환경/노동 기사목록 보기
 
  사회/복지 주요기사
수원가정법원, 2019년 설치 확정- 안산, 안양, 성..
신한은행, 다문화 가정 아동들과 창경궁 궁중생활..
제니튼, 인천 서구 다문화가족 자녀 무료진료 2차..
제니튼, 인천 서구 다문화가족 자녀 무료 치과진..
고경력과학기술자 올바른 지원센터구축에 기대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김재규 교수 ‘얌마, 너만 ..
청심국제중고, 지난해 이어 2013 도서기부제 진행
율목도서관-외국인노동자상담소, 소외계층 지원 ..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옛 그림과 소통하는 이색 음악..
안랩, 한국IT복지진흥원과 정..
온라인 키즈 영어 놀이터 버드..
이재명 대통령 후보 선대위 시..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다문화타임즈 Any Questions to asiakang@nate.com 
등록번호:서울,아02417 등록일자:2013.01.14 청소년보호책임자:한상면
발행: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0길 3-1,502호 전화:050.2405.1700
발행인(직):010.7523.1700 팩스:0303.0405.1700
발행인:강상완 편집인:김용우 자문변호사:김주덕
논설위원:김유명.박경범.손상진.양준수.한상면

한국다문화연합  www.Gama.pe.kr

Copyright(c)2022 한국다문화타임즈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