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0.17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다문화뉴스 다문화정책 평생교육 생활/문화 국제/정치 사회/복지 동영상뉴스 칼럼 English News
사설독자투고논설위원데스크칼럼리스트
 
전체보기
사설
독자투고
논설위원
데스크
칼럼리스트
뉴스 홈 칼럼 데스크 기사목록
 
국민 대다수, 세월호 참사로 극도의 슬픔과 분노 느껴
세월호 침몰 참사로 인한 슬픔·분노 지수 ‘83.8’
기사입력 2014-04-27 오후 6:31:00 | 최종수정 2014-05-07 오후 6:31:02   


- 정신적 충격으로 우울증, 스트레스 장애 유발될 수 있어
- 어린이, 청소년, 노약자 등 사고 뉴스 시청 주의


세월호 침몰 사고로 전 국민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피해자의 다수가 수학여행을 나선 학생으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고 경위가 밝혀지고, 연이은 비보에 국민들은 안타까움을 넘어서 극도의 슬픔과 분노에 빠져있는 상황이다.
 
장형석한의원(대표원장 장형석)은 온라인 리서치패널을 통해 만 18~65세 성인 남녀 4,618명을 대상으로 ‘세월호 참사에서 느끼는 슬픔·분노 지수’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50.2%인 2,318명이 ‘100’(최고)으로 응답했다. 뒤따라 ‘90’은 13.9%(644명), ‘80’은 11.6%(537명)로 평균 지수는 ‘83.8’로 확인됐다.
 
장형석 박사는 “세월호 침몰 참사로 정신적 충격을 받고, 잠 못 이루는 환자들이 많다. 실제로 피해를 겪은 당사자, 가족이 아니라 할지라도 사고 수습과정을 실시간 목도하면서 극도의 슬픔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이는 허무감, 무기력감 나아가 우울증, 스트레스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세월호 사고 현장 생중계를 장시간 시청할 경우, 트라우마(trauma)가 될 만한 고통이 각인될 수 있다.

이어 장형석 박사는 “특히 정신적으로 취약한 어린이, 청소년, 노약자 등은 사고 뉴스 시청에 주의해야 한다. TV 시청을 자제하고, 규칙적인 일상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국가적인 차원에서는 재난 사고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고, 가정에서는 부정적인 감정에 빠지지 않도록 심리적 안정을 찾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조언했다.

장형석한의원 소개
장형석한의원은 비수술 척추관절전문 의료 기관이다. 척추와 관절 질환에 풍부한 임상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전문의 장형석 한의학박사가 운영하고 있다. 2005년과 2009년에 봉침의 염증 유전자 억제 기전을 규명하여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MBC, KBS, SBS, YTN 등 국내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무릎질환, 관절염 등의 척추관절 질환과 관련된 많은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또한 올바른 의학 정보를 제공해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강상완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웰빙 건강] 자기병은 자기가 치유할 수 있다
데스크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웰빙 건강] 자기병은 자기가 치유할 수 있다
육사에서의 성폭행사건, 성군기 위반사고가 아닌 ..
결혼가 위장결혼
중국국적인 한국인
채무자 대리 및 채권추심 대응은 변호사가 해야
잘못된 음주문화
성심을 다하면 귀인을 만나는 법
진세훈 박사 칼럼 - 여드름 흉터, 함몰된 상처·..
 
 
주간 인기뉴스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 2019년 둥근세상만들기 가족캠프 개최
건국대 대학원, 11일부터 21일까..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 2019년 ..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00년생 ..
국제형 대안학교 ‘BDS’ 전국 ..
강동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강동..
 
인기 포토뉴스
[한글날 572돌 기념] "제9회 ..
엘리트코리아 주관, 건국대학..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세계일..
(사)세계평화여성연합 안산시..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다문화타임즈ⓒ2006-17All Rights Reserved.Any Questions to asiakang@nate.com 
등록번호: 서울,아02417 등록일자:2013.01.14 청소년보호책임자:강상완
발행: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로 25길 5-11, 2층 전화
:050.2405.1700,
발행인(직):010.7523.1700
팩스:0303.0405.1700
발행인:강상완 편집인:김용우 자문변호사:변호사김주덕

논설위원:박경범.신영화.양준수.유진성.이노춘.한상면
한국다문화타임즈 Site Address: www.damunhwatimes.com 
부설 한국다문화연합 www.UPI.or.kr

Copyright(c)2019 한국다문화타임즈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