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3.03.31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다문화뉴스 다문화정책 대학/교육 생활/문화 국제/정치 사회/복지 동영상뉴스 칼럼 English News
 
전체보기
다문화행사
국제뉴스
다문화어울림
뉴스 홈 다문화뉴스 다문화어울림 기사목록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 제22회 우정선행상 시상식 개최
45년 동안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의료 사각지대를 찾아 의료 봉사 펼쳐온 최경숙 씨 대상 수상
기사입력 2022-11-26 오전 11:31:00 | 최종수정 2022-11-26 11:31   


코오롱그룹 오운(五雲)문화재단(이사장 이웅열)은 10월 25일 서울 강서구 코오롱 One&Only타워에서 제22회 우정선행상(牛汀善行賞)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웅열 이사장과 손봉호 심사위원장을 비롯한 심사위원, 지난해 수상자 등이 참석해 올해 수상자들에게 상을 수여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함께했다. 오운문화재단의 우정선행상은 2001년부터 우리 사회의 숨겨진 선행과 미담 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올해로 22회째를 맞았다.

올해 우정선행상 대상에는 45년간 의료 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들을 위해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무료 진료를 펼쳐 온 최경숙 씨(경기, 1949년생, 73세)가 선정됐다. 본상에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매일 희망급식소를 운영해 온 ‘나눔의 둥지’,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해 검정고시 교육 등 무료교육 봉사를 이어 온 ‘청소년 자유학교’, 19년 동안 장애인들을 위한 국악 교육 활동을 펼쳐 온 한홍수 씨(50, 전남 진도) 등 총 3인(팀)이 선정됐다.

대상에 선정된 최경숙 씨는 지난 45년간 의료 봉사를 본인 삶의 본분으로 여기며 활동해와 의료 봉사의 대모로 불린다. 산부인과 레지던트 2년 차였던 1976년 처음으로 의료 봉사활동에 참여했던 최 씨는 1993년 소아과 전문의인 남편 최병한 씨(73)와 함께 소록도의 한센인들을 돌보는 ‘소록밀알회’를 만들면서 의료 봉사활동에 본격 나섰다. 소록밀알회는 지금까지도 매년 두 번씩 각종 약품을 챙겨 소록도를 방문하고 한센인들을 위한 도움의 손길을 나누고 있다.

최 씨의 의료봉사 활동에 기폭제가 된 전환점은 본인에게 찾아온 암 선고였다. 1999년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은 최 씨에게 삶에 대한 의지와 용기를 심어준 이는 뜻밖에도 자신이 돌보며 친해졌던 소록도 한센인 할아버지였다. 소록도 환자들의 바람대로 수술과 항암 치료로 기적처럼 회복한 최 씨는 ‘덤’으로 주어진 삶을 ‘나눔’으로 채워가리라 마음먹었다.

이후 최 씨는 소록도를 비롯해 전 세계 한센인들을 위한 의료 봉사진을 꾸리고 필리핀, 아프리카, 인도 등으로 해외 활동을 시작했고 2002년에는 소외지역 주민과 외국인 노동자들, 2004년부터는 노숙인들과 쪽방촌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의료 봉사도 시작했다. 고대의대여자교우회 의료봉사단 창단, 대한의사협회의 ‘의료사랑나눔’ 참여 등 의료 봉사활동과 함께 각종 첨단 의료 장비를 활용해 높은 수준의 진료가 이루어지는 데도 앞장섰다.

지금까지 대한기독여자의사회장, 서울시의사회 의료봉사단 부단장, 한국여자의사회 해외의료봉사위원장, 굿피플의사회 회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고대교우회 의료봉사단장, 사단법인 선한의료포럼 단장, 밀알장애인복지회 의무이사 등을 맡는 등 최 씨가 다양한 단체에 참여하고 있는 이유도 오로지 효율적인 의료 봉사활동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 결과 2002년부터 이라크, 아이티, 필리핀, 네팔 등 해외 재난 현장에도 발 빠르게 달려가 힘을 보탤 수 있었다.

오운문화재단 이웅열 이사장은 “45년이라는 오랜 기간 자신의 전문 분야를 바탕으로 아낌없이 봉사를 꾸준히 펼쳐온 점, 건강 악화라는 어려움을 극복한 후 삶을 봉사로 채워가겠다는 다짐으로 다양한 대상과 장소로 봉사 영역을 확장해 나간 점 등이 우리 사회에 충분히 귀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대상으로 선정된 최경숙 씨 뿐 아니라 사회의 다양한 영역에서 묵묵히 온정의 손길을 나눠 온 오늘의 수상자 모두에게 축하와 함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본상 수상자 3인(팀)

‘나눔의 둥지’는 17년간 매일 소외 이웃과 어르신들을 위해 점심 식사를 제공하는 ‘희망급식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 소외 아동들을 위한 학습지도와 어르신 문해 교실 및 다문화가정 통합 교실을 운영하는 ‘희망공부방’, 어르신들의 사랑방인 ‘시니어사랑방’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특별한 학교인 ‘청소년 자유학교’는 2001년 한동대학교 김윤규 교수의 주도로 설립됐다. 검정고시 과목과 대안 교육 과정을 무료로 교육하며 지금까지 약 500명의 학교 출신들이 기자,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성장했다.

한홍수씨는 19년간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국악 교육 봉사를 해왔다. 어린 시절 소아마비로 장애가 생긴 한 씨는 자신과 같은 장애인들에게 국악을 배우고 느낀 행복을 전하기 위해 2002년부터 국악 교육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3년부터는 ‘마음나눔’이라는 장애인 국악 공연도 매년 개최하고 있다.
김유명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해피기버-한국금융증권 꿈나눔재단, 결혼이민자가정 위한 MOU 체결
다문화어울림 기사목록 보기
 
  다문화뉴스 주요기사
다문화 디바 ‘첨밀밀’헤라, 2014 대한민국다문..
안산의 작은 지구촌 "국경없는 마을"을 찾아가다
'제3회 2014 대한민국 다문화예술대상' 부산예술..
다문화연예예술공연 및 다문화가요제 서울광장서 ..
국제청소년연합, ‘서울 시청광장’에서 세계문화..
러시안문화센터 '국회에서 러시안문화체험행사' ..
위기에도 포기하지 않은 세계적 리더들이 모인다
관광공사, 외국인 SNS 한국관광홍보단 ‘Wow Kore..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한국 최대 규모 웹소설 플랫폼..
째깍악어, 결혼이주여성 대상 ..
옛 그림과 소통하는 이색 음악..
안랩, 한국IT복지진흥원과 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다문화타임즈 Any Questions to asiakang@nate.com 
등록번호:서울,아02417 등록일자:2013.01.14 청소년보호책임자:한상면
발행: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0길 3-1,502호 전화:050.2405.1700
발행인(직):010.7523.1700 팩스:0303.0405.1700
발행인:강상완 편집인:김용우 자문변호사:김주덕
논설위원:김유명.박경범.손상진.양준수.한상면

한국다문화연합  www.Gama.pe.kr

Copyright(c)2023 한국다문화타임즈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