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2.06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다문화뉴스 다문화정책 평생교육 생활/문화 국제/정치 사회/복지 동영상뉴스 칼럼 English News
건강/레저공연/전시/연예가정/음식/종교
 
전체보기
건강/레저
공연/전시/연예
가정/음식/종교
뉴스 홈 생활/문화 공연/전시/연예 기사목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10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 개최… ‘청소년의 손으로 만드는 공공정책’
사업회 대표 청소년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 올해로 10회 맞아… 총 12모둠 65명 참가
기사입력 2019-11-16 오후 2:48:00 | 최종수정 2019-11-21 오후 2:48:28   


“내가 하는 제안이 정책이 된다고?” 전국의 청소년이 한자리에 모여 사회문제에 관해 고민하고 공공정책을 제안하는 대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와 공동으로 11월 9일(토) 오전 9시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경영관 용재홀에서 ‘제10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는 청소년들이 주변에서 발생하는 사회문제에 대해 그 원인과 대안을 조사 후 공공정책 제안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민주시민 실천 활동을 경험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2008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10회를 맞는 이번 대회는 11세~19세까지 청소년 4~8명으로 구성된 ‘모둠’이 지역사회나 학교 등에서 발생한 문제를 조사한 후 공공정책 제안을 통해 해결 방법을 제안하고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5월부터 9월까지 약 5개월 동안 총 104개 모둠 520명의 청소년이 참여한 사회참여 활동 보고서를 접수받아 예선심사가 진행되었으며, 심사를 통해 선정된 12개 모둠 65명의 청소년이 본선 무대에 올라 자신들의 사회참여 활동을 발표하게 된다.

◇“청소년을 위한 안전마크 필요성, 4.3교육 활성화, 굴패각을 활용한 정책 등 풍성”

올해 본선에 진출한 서울, 경남, 제주, 세종, 충북, 경기, 부산, 강원, 전남 출신 12모둠은 학교와 지역사회를 넘나들며 인권, 교육, 안전, 복지, 노동, 역사 등 폭넓은 범위의 사회문제에 대한 공공정책을 제안하고 사회참여 활동을 펼쳤다.

서울 삼양초등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삼양안전탐험대’팀은 소파, 학용품 등 생활 속에서 이용하는 제품들 속 유해화학물질의 위험도를 알려주는 안전마크를 만들 것을 제안하였다. 삼양안전탐험대팀은 안전마크를 만들기 위한 서명운동 진행, 그림책 만들기, 화장품 만들어보기, 서울시 어린이 의회 발표 등의 활동을 진행하였다.

지역의 역사문제를 위해 참여의 목소리를 낸 팀도 있었다. 제주신성여자중학교 ‘SOSI-G’팀은 제주 4·3교육 활성화를 위해 도내 중·고교 4·3 상설 게시판 설치, 제주 청소년 4·3 탐구 연합동아리 운영을 제안하였다. SOSI-G팀은 제안한 공공정책의 실천을 위해 국회의원 강창일, 제주교육청, 4·3평화재단 등에게 정책제안서를 전달하는 활동을 진행하였다.

또한 통영 충렬여자고등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Oyster’팀은 지역명물인 굴의 패각문제에 주목하여 해양보호구역 지정, 굴 패각을 이용한 방파제, 아스팔트, 시멘트 제작 등의 다양한 공공정책을 제안하였다. Oyster팀은 지역 캠페인 활동, 시의원 면담 등의 활동을 펼쳤다.

금년도 본선대회 진출팀들은 인권, 복지 문제에도 관심이 많았다. 장애아동을 위한 무장애놀이터 건설을 제안(부산 금성고)하거나 고령화 사회의 실버세대들을 위한 정책(경기 한민고, 경남 남해해성고)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또한 다문화(서울 대원여고), 고려인(전남외국어고)들을 위한 정책을 만들자는 목소리를 낸 팀도 있었다.

이 밖에도 학교운영위원회 참여를 통한 학생자치권 강화(파주 선유중 등), 공사현장 문제 대책 제안(세종 두루고), 영·유아 카시트 정책 제안(충북 개신초·서경중), 지역 시내버스 문제개선(강원 현북중)등 다양한 정책제안과 실천 활동들을 펼쳤다.

사업회는 올해 대회부터 청소년들이 제안한 공공정책이 실제 정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정책제안기관들에 대회 참관을 요청해 둔 상태이다.

심사 결과에 따라 본선 진출 모둠에게는 국회의장상, 부총리겸교육부장관상, 행정안전부장관상, 여성가족부장관상, 시·도교육감상 연세개학교 총장상 등이 수여되며 우수 지도교사에게도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이 수여된다.

한편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는 2008년 미국시민교육센터(CCE)와 MOU를 체결하고 세계적인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인 ‘프로젝트 시티즌’ 프로그램을 한국에 도입하며 그 일환으로 시작됐다.

◇미국 시민교육센터(CCE, Center for Civic Education)

캘리포니아의 로스앤젤레스(LA)와 워싱턴 DC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비영리 단체이다. CCE의 교육 목표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입헌민주주의 제도 및 헌법의 기본 원칙과 가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책임감 있는 시민이 되기 위해 필요한 기술을 익히며, 의사 결정을 내리고 대립을 조율할 때 기꺼이 민주적 절차를 선택할 수 있는 민주시민이 되도록 돕는 것이다.

◇프로젝트 시티즌(Project Citizen)

미국 시민교육센터(CCE)에서 운영하는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이다. 시민의 권리와 정부의 의무에 대해 이해하고, 정부 또는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갈등 문제를 어떤 과정을 통해 해결해나가는지 체험하는 지역사회 참여 프로젝트형 프로그램으로, 현재 미국(50개주), 라틴 아메리카, 중국, 필리핀, 몽골 등 전 세계 80개국 이상에서 진행 중이다.

10년간 총 5000여명의 학생이 대회에 참가하였으며 914개 이상의 정책이 청소년에 의해 제안되었다. 특히 4회 대회에서 서울 수송초등학교 학생들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도시락을 먹을 수 있는 공간을 제안한 것은 실제 정책으로 이어져서 박물관 내에 ‘도란도란 도시락 쉼터’가 설치되기도 했다.

이번 대회를 공동주최한 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사업회의 대표적인 청소년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인 청소년사회참여대회가 10회를 맞이하게 되었다”며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를 통해 청소년들이 사회참여를 경험함으로써 앞으로 성숙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우리 사회 민주주의 성장의 원동력이 되었던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2018년 말 서울경찰청에서 관리하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관받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하고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지난해 12월 경찰청 인권센터로 운영되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경찰청으로부터 이관받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강상완발행인/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한국시니어스타협회, 세대공감 한복패션쇼 개최
한국예총,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아트페스티벌 개최
공연/전시/연예 기사목록 보기
 
  생활/문화 주요기사
광개토 사물놀이 예술단, 전통연희+힙합 퓨전콘서..
국내 최초 발명특허 효소커피
소환사 배틀 ‘다크서머너’ 티스토어에서도 1위 ..
근현대사100년을 재 조명한 ‘100페스티벌2013’,..
일본‘오줌 건강법’전국대회
거창예술, 우륵을만나다
어린이연극 ‘엄마가 모르는 친구’ 3355끼리끼리..
청심, ‘가족, 7시에 뭐하세요?’ 주제 사진공모..
 
 
주간 인기뉴스
윤화섭 시장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과 다양한 취업 지원으..
윤화섭 시장 “본인부담 등록금 ..
“독거노인 위해 써달라”한국마..
2019년 경기도 도서관 다문화서..
 
인기 포토뉴스
[한글날 572돌 기념] "제9회 ..
엘리트코리아 주관, 건국대학..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세계일..
(사)세계평화여성연합 안산시..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다문화타임즈ⓒ2006-17All Rights Reserved.Any Questions to asiakang@nate.com 
등록번호: 서울,아02417 등록일자:2013.01.14 청소년보호책임자:강상완
발행: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로 25길 5-11, 2층 전화
:050.2405.1700,
발행인(직):010.7523.1700
팩스:0303.0405.1700
발행인:강상완 편집인:김용우 자문변호사:변호사김주덕

논설위원:박경범.신영화.양준수.유진성.이노춘.한상면
한국다문화타임즈 Site Address: www.damunhwatimes.com 
부설 한국다문화연합 www.UPI.or.kr

Copyright(c)2019 한국다문화타임즈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