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3.03.31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다문화뉴스 다문화정책 대학/교육 생활/문화 국제/정치 사회/복지 동영상뉴스 칼럼 English News
다문화공교육외국인정책결혼이주민다(多)문화
 
전체보기
다문화공교육
외국인정책
결혼이주민
다(多)문화
뉴스 홈 다문화정책 다(多)문화 기사목록
 
국내 외국인 150만명, 총인구의 3%…증가하는 다문화, 국력증강에도 긍정적
기사입력 2013-06-10 오전 8:10:00 | 최종수정 2013-07-17 오전 8:10:11   


이주노동자, 결혼이민자, 귀화자 등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 수가 150만 명을 처음 돌파했다. 국민 100명 가운데 3명꼴로 외국인인 셈이다. 

1990년대 말까지만 해도 미군, 관광객, 산업연수생 등 외국인은 38만여 명 수준에 불과해 우리 사회의 이방인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현재는 국제화 시대를 맞아 외국인이 국내 총인구의 3%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급증, 한국 사회는 외국인과 더불어 살 수밖에 없는 다문화·다인종 사회로 진입했다. 

체류 외국인 규모 확대로 외국인 혐오주의 등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다문화를 자연스럽게 우리 사회에 녹아들게 할 통합적이고 균형잡힌 외국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법무부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체류 외국인은 9일 현재 150만 1천761명을 기록, 150만 명을 처음 넘어섰다. 

지난 2003년 체류 외국인이 67만 8천687명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0년 만에 국내 체류 외국인 수가 2배 넘게 급증했다. 

국제화가 진행되기 시작한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체류 외국인 수가 꾸준히 늘었고, 재외동포를 위한 방문취업제가 도입된 2007년에 체류 외국인 수가 106만 6천여 명을 기록하며 외국인 100만 명 시대를 열었다. 

체류 외국인을 국적별(4월말 148만 6천367명일 당시 기준)로 보면 한국계를 포함한 중국(49.9%) 출신이 절반가량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9.3%), 베트남(8.1%), 일본·필리핀·타이(각각 약 3%), 우즈베키스탄(2.5%), 인도네시아(2.3%), 몽골(1.8%) 등이다. 

이들 가운데 불법체류자는 17만 9천516명이다. 불법체류자는 2004∼2008년 20만 명을 웃돌았으나 2009년 이후에 17만 명 안팎 수준에 머물고 있다. 

체류자의 연령별로는 20∼29세가 28%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30∼39세 25%, 40∼49세 19%, 50∼59세 15%, 60세 이상 9%, 9세 이하 4% 등이었다. 

한국 국적 미취득 외국인 배우자(결혼이민자)는 14만 9천386명을 기록했다. 외국인 배우자 수는 지난 2009년 12만 5천87명 수준이었으나 2010년 14만 1천654명, 2011년 14만 4천681명, 2012년 14만 8천498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외국인 배우자 가운데 여성이 85.7%를 기록하며 대부분을 차지했다. 

결혼이민자, 혼인 귀화자, 기타사유 국적 취득자 등 다문화가족은 작년 말 현재 26만 7천727명에 달한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크게 늘면서 각종 외국인 정책이 시행되고 있지만 다문화, 사회통합 등과 관련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아 내외국인 간, 인종 간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곽재석 이주동포정책연구소장은 "단일민족을 전통으로 삼아 온 한국 사회가 외국인과 더불어 살 수밖에 없는 다문화 환경으로 진입했다"면서  "다문화에 대한 반감을 완화하고 우리 사회가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결혼이민자, 조선족 동포, 이주노동자 등을 아우를 수 있는 균형잡힌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증가하는 다문화가족이 국력증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긍정적 사고로 능동적으로대처하여 각 출신국의 호응과 협조를 얻어 가까운 미래 조국통일의 원동력으로 활용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신영화기자
 
 
 
 
네티즌 의견
전체 1   아이디 작성일
그렇군요 muma 2014.03.24
일단 우리 내부의 다문화도 인정홰야겠습니다
한국은 오천년 漢字가 우리문화이고 한글문화가 같이 있는것인데 한글만 우리문화라하며 한글전용 하는 것은 다문화사회와 모순입니다.
 
의견쓰기
 
현대차그룹, 여성가족부와 ‘다문화 청소년 심리정서 지원’ 협약
결혼이민비자 심사기준 강화
다(多)문화 기사목록 보기
 
  다문화정책 주요기사
다문화가정 초·중·고생 5만명 돌파…전체 학생..
다문화가정 정착 도울 ‘둥지’ 안산글로벌다문화..
국내 외국인 150만명, 총인구의 3%…증가하는 다..
수봉도서관, 초등생 대상 다문화 프로그램 운영
다문화가족지원 포털 ‘다누리’ 10개 언어 제공
안산시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 및 다문화사회공헌..
포항시의 다문화가정 정책의 귀감!!
애국주의연대 “중국 정부는 탈북난민 강제북송 ..
 
 
주간 인기뉴스
 
인기 포토뉴스
한국 최대 규모 웹소설 플랫폼..
째깍악어, 결혼이주여성 대상 ..
옛 그림과 소통하는 이색 음악..
안랩, 한국IT복지진흥원과 정..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다문화타임즈 Any Questions to asiakang@nate.com 
등록번호:서울,아02417 등록일자:2013.01.14 청소년보호책임자:한상면
발행: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0길 3-1,502호 전화:050.2405.1700
발행인(직):010.7523.1700 팩스:0303.0405.1700
발행인:강상완 편집인:김용우 자문변호사:김주덕
논설위원:김유명.박경범.손상진.양준수.한상면

한국다문화연합  www.Gama.pe.kr

Copyright(c)2023 한국다문화타임즈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